섹션

[증시 마감]코스피 외국인·기관 '팔자'에 하락 마감

코스피가 29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팔자'에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1.17포인트(1.93%) 하락한 2,093.4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9.11포인트(1.36%) 내린 2,105.54로 출발한 뒤 장중 하락 폭을 키우면서 2,090대로 후퇴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약 3천509억원, 외국인이 2천34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5천761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1.69%)와 SK하이닉스(-1.18%)가 동반 하락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3.21%)와 셀트리온(-0.48%)도 함께 내렸다. 그 외 LG화학(-2.30%), 삼성SDI(-1.89%), 네이버(-1.86%), 카카오(-2.55%) 등도 내리면서 그동안 지수 상승을 주도하던 제약·2차전지·정보기술(IT) 관련 종목들이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코스피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89포인트(2.12%) 내린 734.69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6.70포인트(0.89%) 내린 743.88로 개장해 역시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기관이 1천242억원, 외국인이 882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천212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는 셀트리온헬스케어(-2.29%)와 에이치엘비(-2.51%), 셀트리온제약(-3.37%) 등이 하락했고 알테오젠(-8.31%)은 8% 넘게 급락했다. 반면 반도체 소재 업체인 SK머티리얼즈(5.88%)는 급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