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원/달러 환율 상승 마감…다시 1,200원대로

원/달러 환율이 30일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4원 오른 달러당 1,203.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0.1원 내린 달러당 1,198.5원으로 출발해 오전 하락세를 이어가다 오후 2시30분 이후 상승 전환했다.

1,200원 아래에서 대기 중인 저가 매수 물량이 나오면서 환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오후 들어 상승 흐름을 보인 위안화 환율에 연동되는 모습도 보였다.

환율

중국이 미국의 경고에도 이날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으나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점에서 환율 시장에 미친 영향은 그리 크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재정환율인 원/엔 환율은 100엔당 1,116.17원을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107.70엔, 유로/달러 환율은 유로당 1.1246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달러인덱스는 97.50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