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서울 주택용 도시가스 요금 평균 10.7% 내린다

서울시는 최근 유가 하락에 따른 천연가스 원료비 인하를 반영해 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을 평균 12.6% 인하한다고 밝혔다.

주택용 도시가스 요금은 메가줄(MJ)당 15.9347원에서 14.2243원으로 10.73% 내렸고 업무용, 일반용, 수송용, 산업용 등 다양한 용도의 전체 도시가스 평균 요금은 15.2185원에서 13.2953원으로 12.64% 인하됐다.

원료비는 메가줄당 조정 전 12.6541원에서 10.4380원으로 17.5% 내렸다.

요금 인하 폭이 원료비 인하 폭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도·소매 공급비용 인상 때문이다.

서울

한국가스공사 도매 요금은 메가줄당 1.2035원에서 1.4224원으로 18.2% 올랐다.

서울 시내 5개 도시가스회사의 소매비용은 메가줄당 1.3609원에서 1.4349원으로 5.4% 상승했다. 소비자요금은 원료비와 도·소매 단가를 합쳐 결정된다.

시는 올해 상반기 기온 상승과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도시가스 판매량이 감소한 탓에 소매 단가가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매 단가 인상은 2017년 이후 3년 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