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당권레이스 재개…말 아끼는 이낙연 vs 거침없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레이스가 재개되면서 후보 간 경쟁이 다시 궤도에 올랐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내년 4·7 재보선 공천 등 민감한 현안들이 등장한 가운데 이낙연 의원은 입장 표명에 신중 기조를 이어갔다. 김부겸 전 의원은 보다 선명한 발언들을 내며 추격에 나선 모습이다.

이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들이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 방안을 묻자 "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피해 호소 여성 측 회견을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재보선 공천 여부에 대해서도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언급을 아꼈다.

다만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이 의원이 이번 박 시장 사안을 계기로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해 "(피해 호소) 당사자가 그렇게 주장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는 조금 판단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부겸

재보선 공천에 대해선 "우리 당헌·당규만 고집하기에는 너무 큰 문제가 돼버렸다"며 공천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포함돼 재보선 판이 커지면서 당 대표 임기 문제도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김 전 의원은 재보선을 전쟁 상황에 빗대 "전쟁 시 쭉 같이 애써온 지휘관이 있는 것하고 임시 지휘관이 있는 것하고 그 차이쯤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대선에 출마할 경우 재보선 한 달 전인 내년 3월에 물러나야 하는 이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 의원 측은 그러나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재보선 승리로 이어지는 것 아니겠느냐"라며 당의 기강을 바로 세울 리더십 적임자론으로 맞받았다.

당에서는 차기 당 대표가 3월에 사퇴할 경우 2월 말 임시 전대를 열어 차차기 당 대표를 뽑아야 하는지를 두고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당 주요 관계자는 "다음 지도부가 결정해야 할 일"이라면서 "차기 당 대표가 미리 공표하면 임시 전대를 준비해 대표 공백을 없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내년 3월 초에 물러난다면 임기가 6개월 정도밖에 안 되는데 그 전에 임시 전대를 또 하는 것은 무리 아닌가"라고 우려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