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은 "올해 GDP 기존 전망치 -0.2% 밑돌 것“

한국은행이 기존 전망치보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더 낮아질 것이라는 견해를 16일 밝혔다. 이날 한은의 성장률 언급에는 현재 코로나19 진정 시점이 당시 예상보다 더뎌지고 있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의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 따르면 이날 금통위는 현 수준(0.5%)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하면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 5월 전망치(-0.2%)를 하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국내경제에서 민간소비가 경제활동 제약 완화, 정부 지원책 등에 힘입어 반등했지만 수출 감소와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진 가운데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돼 부진한 흐름을 지속했다"며 "큰 폭의 취업자 수 감소세가 이어지는 등 고용도 계속 부진했고, 앞으로 설비투자와 건설투자가 완만한 개선 흐름을 나타내겠지만 소비와 수출 회복이 당초 전망보다 다소 더딜 것"이라고 경제 상황을 진단했다.

한은, 금융·외환 변동성 확대 가능성…필요시 시장안정 조치

앞서 5월 28일 한은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우리나라 실질 GDP 성장률이 -0.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진자 수가 2분기에 정점에 이르고 하반기 안정된다는 '기본 가정'을 적용해 전망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