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IMF “지원 없으면…중소기업 부도율 3배 올라갈 수도”

국제통화기금(IMF)은 충분한 정부 지원이 없으면 올해 중소기업 부도율이 코로나19전과 비교해 3배 이상 올라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IMF는 16일(현지시간) 내놓은 보고서에서 17개국을 대상으로 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에는 4%였던 중소기업 부도율이 올해는 12%로 치솟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IMF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충격이 큰 이탈리아의 중소기업 부도율이 가장 큰 폭으로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IMF

업종별로는 서비스 부문의 부도율이 20%포인트 이상 상승하고 농업과 같은 필수 부문의 부도율 악화폭은 상대적으로 작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IMF는 한국과 캐나다, 영국, 미국 중소기업의 3분의 1 이상은 변동성을 걱정하거나 내년 중 폐업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