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뉴욕증시 미·중 갈등 속 지표도 실망 약세

뉴욕증시는 하락 마감했다. 16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전장보다 135.39포인트(0.5%) 하락한 26,734.7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99포인트(0.34%) 내린 3,215.5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6.66포인트(0.73%) 떨어진 10,473.8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주요 경제 지표와 기업 실적, 미국과 중국의 대립 상황 등을 주시했다.

6월 소비지표 부진 등으로 중국 증시가 급락한 점이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을 압박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 대비 4.50% 급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심화하는 점도 불안 요인이다.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시
EPA=연합뉴스

홍콩 문제 등을 두고 양국이 연일 충돌하는 가운데,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유력 언론은 미 정부가 중국 공산당원이나 그 가족의 미국 방문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를 잇달아 내놨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문제에 대해 확답을 피한채 "중국에 대해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있다"고만 밝혔다.

이 조치가 실행되면 양국 관계가 극도로 얼어붙을 수 있다.

다만 저널에 따르면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승인할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견해를 표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경제 참모들도 중국과의 관계를 회복할 수 없이 해칠 수 있다며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도 시장 예상보다 부진해 투자 심리를 저해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만 명 줄어든 130만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25만 명보다 많았다.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17주 연속 100만 명을 넘어서는 등 고용 회복이 기대만큼 순탄하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4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는 42만2천명 감소한 1천733만8천 명을 기록했다.

미국의 소매판매는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지만, 불안감을 잠재우지는 못했다.

상무부는 6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7.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 5.2% 증가보다 양호했다. 지난 5월 소매판매도 기존 17.7% 증가가 18.2%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전문가들은 하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 강화로 소비가 다시 타격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주요 기업의 2분기 실적도 우려보다는 양호했지만, 시장에 동력을 제공하지는 못했다.

존슨앤드존슨(J&J)은 시장 예상보다 나은 순익과 매출을 기록했고, 올해 실적 전망(가이던스)도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 주요 은행의 2분기 순익도 예상을 상회했다. 다만 BOA가 40억 달러를 대손충당금으로 추가 적립하는 등 대출 부실화에 대한우려는 지속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유명 인물 계정 해킹이 발생한 트위터 주가가 1.1%가량 하락했다. BOA 주가는 2.7% 내렸고, 모건스탠리는 2.5% 올랐다. J&J는 0.7%가량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22% 내렸고, 에너지는 0.51%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86% 상승한 28.00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