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일본 3개월째 무역수지 적자…한국 교역에선 흑자 지속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경기 침체 영향을 받아 3개월째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일본 재무성이 20일 발표한 무역통계(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6월 수출은 작년 동월과 비교해 26.2% 감소한 4조8천620억엔, 수입은 14.4% 줄어든 5조1천309억엔이었다.

이로써 일본의 6월 무역수지는 2천688억엔 적자를 기록하며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한 지난 4월 이후 3개월째 적자행진을 이어갔다.

일본 수출은 19개월째, 수입은 14개월째 줄었다.

수출의 경우 일본의 주력 품목인 자동차가 49.9%, 자동차 부품이 52.3% 급감했다.

지역별로는 미국으로의 수출이 46.6% 줄면서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대 중국 수출은 6개월째 줄긴 했지만 감소폭이 0.2%에 그쳐 중국 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선방한 것으로 분석됐다.

6월 실적을 포함한 올 상반기(1~6월) 수출은 15.4% 줄어든 32조3천642억엔, 수입은 11.6% 감소한 34조6천38억엔이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무역수지는 2조2천395억엔의 적자가 됐다.

일본이 반기 기준으로 무역수지 적자에 빠진 것은 4기째다.

일본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