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8월 17일 임시공휴일 지정. 주말끼고 사흘간 연휴...文 "국민께 작은 위로되길"

정부가 다음 달 17일, 월요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에게 짧지만 귀중한 휴식을 드리고자 한다"며 "올해 현충일과 광복절이 주말과 겹쳐 쉴 수 있는 공휴일이 줄어든 것을 고려해 공휴일을 지정키로 한 것"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임시공휴일이 지정되더라도 편히 쉴 수 없는 분들이 주위에 많다"며 "방역 현장을 지켜야 하는 분들, 연휴 없이 일해야 하는 분들, 공장 문과 상점 문을 닫을 수 없는 분들에 대한 연대와 배려의 마음 또한 잊지 않는 공휴일이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는 임시공휴일이 지정되더라도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택배 업계에서도 8월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했다는 따뜻한 소식을 들었다"며 "코로나 위기 속에서 휴식의 기회를 갖지 못하고 더욱 바빠진 택배 노동자들이 쉴 권리를 짧게라도 누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