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일본 최저임금 11년 만에 사실상 동결…코로나 영향

일본 정부가 올해 최저 임금을 사실상 동결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22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후생노동성 자문기관인 중앙최저임금심의회(중앙심의회)는 이날 올해 전국 평균 최저임금 인상 기준을 제시하지 않았다.

중앙심의회가 최저임금 인상 기준을 제시하지 않은 것은 세계 금융위기로 경기가 급랭한 2009년 이후 11년 만이다.

중앙심의회는 올해 지역별 최저임금에 대해 "현행 수준 유지가 타당하다"며 사실상 동결 입장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를 고려해 고용 유지를 우선시하는 자세를 선명히 한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평가했다.

일본의 전국 평균 최저임금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4년 연속으로 3% 이상 인상됐지만, 올해 인상 흐름이 멈추게 됐다.

현재 일본의 전국 평균 최저임금은 901엔(약 1만84원)이다. 지역별로 보면 가장 높은 도쿄는 1천13엔, 가장 낮은 오이타(大分)현은 790엔이다.

일본의 지역별 최저임금은 중앙심의회가 제시한 기준을 근거로 각 지방심의회 협의를 거쳐 결정된다.

당초 노동계는 "경제 회생을 위해서는 수요 진작이 필요하다"며 인상을 요구했지만, 경영계는 "경제 지표가 최악"이라며 동결로 맞섰다.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