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증시 마감] 코스피 강보합 마감…외국인 사고 기관은 팔아

코스피가 30일 소폭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85포인트(0.17%) 오른 2,267.01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2.17포인트(0.54%) 오른 2,275.33에 출발해 장 초반 2,281.33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하락하며 2,260대 후반대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229억 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70억 원, 기관은 2천342억 원 각각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기계(2.13%), 운송장비(1.36%), 종이·목재(0.57%) 등이 오른 반면, 철강·금속(-1.28%), 보험(-0.94%), 전기가스업(-0.65%) 등은 내리며 업종별 차별화 흐름이 나타났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된 삼성전자(0.00%)가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며 보합세로 마감했다.

이외 SK하이닉스(2.52%), 현대차(2.00%)가 올랐고 삼성바이오로직스(-0.67%), 셀트리온(-0.50%) 등 바이오 대장주들은 내렸다.

코스피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5.60포인트(0.69%) 오른 814.19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24포인트(0.52%) 오른 812.83에 출발한 뒤 오전 한때 808.02까지 하락했으나 이후 반등하며 810선에서 마감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이 953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82억원, 526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SK머티리얼즈(5.50%)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시총 순위 10위에서 8위로 2계단을 뛰어올랐다.

씨젠(2.31%), 에코프로비엠(1.17%) 등도 오른 가운데 제넥신(-5.08%), 에이치엘비(-4.23%), 셀트리온헬스케어(-1.85%) 등은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