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원/달러 환율 상승 전환…1,194원 마감

원/달러 환율이 30일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대비 1.3원 오른 달러당 1,194.4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10원 내린 1,190.00원에서 출발해 오전에 달러당 1,187.9원까지 내려갔으나 점차 낙폭이 줄다 오후에 상승 전환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9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기준금리를 동결한다며 경기 부양 의지를 재확인한 것은 달러 약세를 부르는 요인이 됐다.

환율

이는 장 초반 환율 하락세를 부추겼으나 낙폭이 커지자 다시 이를 되돌리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재정환율인 원/엔 환율은 100엔당 1,136.81원을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105.09엔, 유로/달러 환율은 1.1774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달러인덱스는 93.43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