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뉴욕증시, 2분기 美경제 -32.9% 최악의 침체 하락 출발

30일 오전 9시 54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5.19포인트(1.64%) 하락한 26,104.38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6포인트(1.25%) 내린 3,217.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8.67포인트(0.75%) 하락한 10,464.28에 거래됐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2분기 성장률 추락과 핵심 기술기업 실적 발표를 앞둔 경계심으로 하락 출발했다.

미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계절 조정치)가 연율 마이너스(-) 32.9%라고 발표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사상 최악의 낙폭이다.

소비와 투자, 수출과 수입 등 대부분의 경제 활동이 추락을 면치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미국 경제를 사상 최악의 침체로 몰아넣었음이 확인됐다.

뉴욕증시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도 143만4천 명(계절 조정치)으로 이전 주보다 1만2천 명 늘었다. 두 주 연속 증가이다.

여기에 독일의 2분기 GDP가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악인 전분기 대비 10.1% 감소하는 등 부정적인 경제 지표들이 쏟아졌다.

미국 의회가 신규 부양책과 관련해 아직 합의를 하지 못하고 있는 점도 위험 요인이다.

의회가 이번 주까지 부양 법안을 가결하지 않으면 실업 보험 추가 지원 등 중요 정책이 일시 중단될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아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편 투표의 부정 가능성을 지적하면서 오는 11월 예정된 대선의 연기 문제를 전격 거론해 정치적 변수를 더하는 모습이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예상된 결과긴 하지만, 최악의 경제 지표가 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노르디아 에셋 매니지먼트의 세바스티앙 갈리 거시 전략가는 "참사를 인식하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깨닫는 것은 강력한 힘이다"면서 "이는 소비와 정치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0.29포인트(0.61%) 상승한 26,539.57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00포인트(1.24%) 오른 3,258.44에, 나스닥 지수는 140.85포인트(1.35%) 상승한 10,542.94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지속적인 경기부양 의지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