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로나 전염될까 '돈 세탁'...한은 "지폐 훼손하지 마세요"

올해 상반기 한국은행이 폐기한 손상화폐의 규모가 지난해 대비 늘어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우려해 돈을 소독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손상 사례가 주목을 받는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경기도 안산에 사는 엄 모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안감에 부의금으로 받은 돈을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2천만원 넘게 지폐를 훼손시켰다.

인천 시민 김 모씨도 같은 이유로 500만원이 넘는 돈을 넣은 채 전자레인지를 작동시켰다가 지폐가 타버렸다.

이런 이유 등으로 올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천570만장으로, 1년 전 같은 때보다 50만장 늘었다. 액수로 따지면 2조6천923억원어치다.

권종 별로는 만원권이 2억2천660만장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천원권(8천560만장), 5천원권(1천260만장), 5만원권(550만장) 순이었다. 동전은 10원화(780만개)를 중심으로 1천530만개(13억원)가 폐기됐다.

상반기 한은 화폐 교환 창구에서 교환된 손상 화폐는 2천360만장(60억5천만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20만장(24억2천만원) 늘었다.

손상 이유로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에 따른 손상이 4만2천200장(10억2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3만7천900장, 13억2천만원), 세탁·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1만4천300장, 1억9천만원)에 따른 손상도 많았다.

한은은 화재 등에 지폐가 타버렸을 때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으면 모두 새 돈으로 바꿔준다. 남은 면적이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절반만, 5분의 2 미만이면 바꿔주지 않는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다면 전액 교환해준다.

올해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서울=연합뉴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천570만장으로, 1년 전 같은 때보다 50만장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 폐기된 돈을 액수로 따지면 2조6천923억원어치다. 이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자 잘못된 소독 방법으로 인해 훼손된 지폐 신고 접수 건도 상당했다. 사진은 후손된 지폐 사례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한편 전문가들은 지폐를 통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적다고 지적한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론적으로 가능성이 없다고 할수 없다"며 "비말 중 바이러스가 살아있는 시간과 환경 습도 등 여러 조건을 감안하면 (지폐를 통한) 감염력은 급격하게 떨어진다"고 진단했다.

다만 홍콩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폐 등에는 4일간 생존했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지폐 사용시 손소독을 하거나 가급적 간편결제 같은 비접촉 결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