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7월 실업급여 지급액 1조2천억 원 육박…6개월 연속 최고치 경신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1조2천억원을 육박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6% 급증했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천885억 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4천296억 원(56.6%)이나 크게 늘며 역대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이는 지난 6월 기록한 역대 최대치(1조1천103억원)를 한 달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해만 해도 6000억~7000억 원대를 기록했으나 올해 2월 7800억여원에서 5월 1조원 규모로 치솟더니 6개월째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 불린다.

구직급여가 증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를 잃은 실업자가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업급여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1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만3천명(12.9%) 증가했다. 구직급여 수급자는 73만1천명이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규모다.

구직급여 지급액의 가파른 증가세는 실업자 증가뿐 아니라 작년 10월부터 적용된 구직급여 지급액 인상과 지급 기간 확대 등 제도 개선에 따른 것이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390만8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8만5천명(1.4%) 증가했다.

고용보험 가입자의 월별 증가 폭은 지난해만 해도 50만명대의 고공 행진을 이어갔으나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줄어 5월에는 15만5천명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지난 6월 18만4천명으로 반등했고 지난달에는 조금 더 늘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의 반등을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53만3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3만7천명(2.5%) 증가했다.

정부 일자리 사업이 비대면·야외 작업을 중심으로 속속 재개함에 따라 공공행정의 고용보험 가입자가 4만3천명 증가했고 보건복지업의 가입자도 10만9천명 늘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은 고용보험 가입자가 2천명 감소했고 도소매업은 6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351만5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6만5천명(1.8%) 감소했다.

제조업의 월별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폭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월(9만9천500명) 이후 최대 규모다. 제조업의 가입자는 작년 9월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감소 폭을 확대하고 있다.

주력 산업인 전자통신업과 자동차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각각 1만3천명, 1만1천명 감소했다.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가입자도 3천명 줄어 감소 폭이 커졌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이 채용을 중단하거나 연기함에 따라 청년 고용난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을 연령대별로 보면 청년층인 29세 이하와 30대에서 각각 7만1천명, 5만6천명 감소했다. 40대와 50대에서 각각 4만명, 10만2천명 증가하고 60세 이상에서는 17만명 급증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