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4차 추경 전액 적자 국채조달 불가피…나라빚 850조 육박

4차 추경 전액 적자 국채조달 불가피…나라빚 850조 육박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편성이 59년만에 공식화되면서 불어난 국가채무로 인한 재정건전성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59년 만에 4차 추경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등 당정청 고위인사들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4차 추경에 합의했다. 이번 추경 편성은 올해 들어서만 4번째가 된다. 1년에 4차례 추경을 편성한 것은 1961년 이후 59년 만이다.

정부는 올해 3월 대구·경북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1조7천억원 규모의 첫 추경을 편성했다. 4월에는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의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12조2천억원 규모의 2차 추경을 집행했다.

이후에도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어려움이 계속되자 7월에는 역대 최대인 35조1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을 마련해 집행에 들어갔는데, 두 달 만에 4차 추경을 편성하게 된 것이다.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된 상태에서 추경안을 편성하는 것도 이례적이다.

기재부는 애초 4차 추경 편성에 부정적인 입장이었으나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피해의 정도가 커지고 여야가 한목소리로 요구하자 피해계층을 대상으로 한 긴급 지원을 위해 4차 추경을 편성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4차추경

▲재원 전액 적자 국채로 조달 불가피

정부는 이미 세 차례 추경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더 이상 쥐어짤 때가 없는 상황이다. 4차 추경을 편성에 드는 돈은 결국 적자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번 추경은 전액을 모두 국채로 충당해야 한다는 특징이 있다. 빚내서 쓰는 돈을 매우 현명하게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는 압박이 커진 상황"이라며 적자국채 발행으로 재원을 조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경

▲전액 적자국채 발행 시 국가채무 850조 육박

7조원대의 4차 추경 재원을 전액 적자국채 발행으로 조달할 경우 재정 건전성 훼손 우려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4차 추경을 위해 7조원의 적자국채를 추가로 발행한다면 국가채무는 846조4천억원으로 850조원에 육박하게 된다. 국가채무비율 역시 43.9%로 상승해 44%를 코앞에 두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올해 1차 추경 때 10조3천억원, 2차 추경 때 3조4천억원, 3차 추경 때 23조8천억원의 적자국채를 발행했다. 3차 추경 후 국가채무는 839조4천억원으로 치솟았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사상 최고치인 43.5%로 올라갔다.

게다가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의 국가채무 전망도 수정해야 한다. 내년 국가채무는 애초 945조원에서 952조원으로 950조원을 돌파하고, 국가채무비율은 애초 46.7%에서 0.4%포인트 오른 47.1%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도 예산안 브리핑 당시 "방역·경제 전시 상황에서는 일시적인 채무와 적자를 감내하면서라도 재정에 요구되는 역할을 충실히 실행하는 게 코로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선도국가로 다가가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이런 기조 아래 정부는 대규모 적자국채 발행을 통한 4차 추경 편성을 감행할 전망인데, 전문가들은 어쩔 수 없이 추경을 한 번 더 편성하더라도 재정 건전성에 대한 우려를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염명배 충남대 교수는 "자꾸 추경을 통해 재정으로 '땜질식 처방'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다만 어려운 계층 지원을 위해 편성이 불가피하다면 적자국채 발행으로 진 빚을 어떻게 갚을지에 대한 고민도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염 교수는 "재정이 방파제와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이유로 정부가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펴고 있으나 거꾸로 재정이 무너지면 오히려 더 큰 화근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재정을 쓰는 것을 너무 쉽게 생각하지 말고 냉철하게 장기적 재정 복원 방안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