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기재차관 "뉴딜펀드 조성·투자는 민간이 결정하도록 할 것"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한국판 뉴딜펀드 조성 및 투자대산 선정은 정부가 직접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이 결정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김용범 차관 ”뉴딜펀드 조성, 민간이 주도하게 할 것“

김 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점검회의에서 "풍부한 시중 유동성을 뉴딜 분야 투자로 유도하고자 국민참여형 뉴딜 펀드 조성 방안과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가이드라인을 최근 발표했다"면서 "향후 세부적인 자(子)펀드 조성과 투자대상 선정 등은 정부가 직접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발표된 투자 가이드라인 등을 토대로 민간이 전문성과 창의성을 십분 활용해 자율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미국의 뉴딜(New Deal) 정책이 경제 대공황을 극복한 원동력이 됐던 것처럼 한국판 뉴딜이 위기 극복과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용범

▲한국판 뉴딜펀드 5년간 20조 원 규모

한국판 뉴딜펀드는 5년간 20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정부가 3조원, 정책금융에서 4조원을 투입한다. 나머지 13조원은 민간 투자다.

지난 28일 정부는 로봇, 무인 항공기(드론), 차세대 반도체, 혁신 신약 등 40개 분야 197개 품목을 투자 대상으로 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