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시중에 풀린 돈 3천100조…부동산·증시 거품 우려

8월까지 시중에 풀린 돈이 3,100조원 대를 넘어섰다. 시중 유동성 증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완화적 통화 정책과 저금리 기조 속에 늘어난 가계 대출 등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불어난 유동성이 부동산과 증시로 흘러 들어가면서, 자산시장의 거품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은행

▲시중에 풀린 돈 3천101조 원…한 달 새 9.8조 늘어

한국은행이 15일 공개한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8월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3천101조6천억원으로 전월(7월)보다 9조8천억원(0.3%) 늘었다.
8월 증가액 9조8천억원은 7월 증가액인 15조7천억원보다 줄었다. 그러나 8월 말 기준 M2(3천101조6천억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여전히 9.5% 많은 상태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머니마켓펀드)·2년 미만 정기 예금·적금·수익증권·CD(양도성예금증서)·RP(환매조건부채권)·2년 미만 금융채·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에서 통화량이 5조3천억원 늘었지만, 기업과 기타금융기관에서는 각 1조6천억원, 1조3천억원씩 줄었다.

시중 유동성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경기 대응을 위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췄다. 이에 대해 정부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정확장 정책을 쓰면서 시중 유동성이 늘고 있다.

시중에 풀린 돈이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시장으로 흘러가면서 거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현재 신용대출까지 받아 무리하게 투자하는 ‘빚투’나 ‘영끌’ 현상이 늘면서 가계 대출 규모가 빠르게 늘었다.

한국은행이 지난 9월에 발표한 ‘8월 중 금융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8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48조 2천 억원으로 전월(7월)보다 11조7천억원이 늘었다.

가계대출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은 한 달 사이 6조1천억 원 늘었다. 이는 지난 3월 6조3천억 원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또한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 대출의 경우 5조7천억 원이 늘었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규모의 상승폭이다.

그래프

▲2년미만 정기 예·적금 6조원 감소

금융상품 중에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8조8천억원), 요구불예금(+7조8천억원)이 불어난 반면 낮은 예금 금리의 영향으로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은 오히려 6조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통화량 증가는 가계 등에 신용공급(대출)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중 유동성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경기 대응을 위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춘 데다 정부도 자금 지원 정책을 펼치면서 시중 유동성이 대거 공급되고 있다.

다만 넘치는 돈이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으로 흘러가면서 거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 과정에서 신용대출까지 받아 무리하게 투자하는 ‘빚투(빚내서 투자한다)’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 등이 발생하면서 가계대출 규모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