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1,131.4원 마감

원/달러 환율이 29일 소폭 오름세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8원 오른 달러당 1,131.4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미국과 유럽 주요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위험 회피 심리가 강화하자 상승 출발했다.

오전 한때 1,135.8원까지도 올랐으나 이후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장 마감을 앞두고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했다.

달러

미국은 최근 들어 하루 신규 확진자가 8만명 안팎으로 치솟았고, 독일과 프랑스에서는 확산을 막고자 한 달가량 전국적 봉쇄에 나섰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급락했고, 이날 코스피도 0.79% 하락한 채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5천억원 넘게 순매도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7.73포인트(0.96%) 오른 813.93로 마쳤다.

재정환율인 원/엔 환율은 100엔당 1,086.03원을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104.28엔, 달러/유로 환율은 1.1733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달러인덱스는 93.40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