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픽스 하락했는데… 일부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올라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한 달 만에 하락한 상황에서도 KB국민·농협 등 일부 은행의 주담대 금리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으로, 코픽스가 떨어졌다는 것은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를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의미다.

▲주담대 금리 올린 국민·농협 "우대금리 조정 영향"…나머지는 인하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6%포인트 올려 연 2.76~3.96%를 적용한다.

국민은행은 "지난 10월 말 효율적인 상품 운용을 위해 기존 부동산담보대출 상품 10개를 2개로 통합하는 과정에서 상품들마다 약간씩 달랐던 우대금리를 일괄 조정하며 금리가 오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최저금리는 0.35%포인트 올리고 최고금리는 0.05%포인트 낮춰 연 2.66~3.67%로 조정했다.

농협은행은 "유동성 프리미엄 조정(-4bp)과 코픽스 하락(-1bp)으로 최고금리가 낮아졌으나 우대금리 한도 축소(+40bp)로 최저금리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은행

▲우리은행, 주담대 2.59~3.89%로 조정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1%포인트 내린 연 2.59~3.89%로 조정했다.

전날 은행연합회는 10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0.87%로 9월보다 0.01%포인트 내렸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신(新)잔액 기준 코픽스 연계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마찬가지 흐름을 보였다.

우리은행은 금리를 0.04%포인트 내려 연 2.72~4.02%로 낮췄다.

반면 KB국민은행은 0.03%포인트 인상해 연 2.81~4.01%로 조정했다.

NH농협은행은 최고금리는 낮아졌으나 최저금리는 올라 연 2.79~3.80%로 조정됐다.

은행연합회는 '신 잔액기준 코픽스'가 10월 1.00%로 9월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코픽스 연계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매일 산출하는 신한·하나은행은 전달과 비교해 금리가 낮아졌다.

금융채 5년물을 토대로 계산하는 신한은행의 이날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39~3.64%로 전달보다 0.23%포인트 내렸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연 2.613~3.913%로, 신잔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363~3.663%로 각각 전달보다 0.01%포인트, 0.25%포인트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