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뉴욕증시, 美 소비 부진 우려 하락 마감…다우, 0.56% ↓

뉴욕증시에서 17일(현지 시각) 주요 지수는 미국의 소비 부진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7.09포인트(0.56%) 하락한 29,783.3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38포인트(0.48%) 내린 3,609.5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79포인트(0.21%) 하락한 11,899.34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美 소비 부진 우려에 하락

겨울철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미국 경제의 기둥인 소비가 부진한 것으로 나오면서 우려가 커졌다.

미 상무부는 10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소매판매는 여섯 달 연속 증가했지만, 지난 9월의 1.6% 증가보다 증가세가 큰 폭 둔화했다.

10월 소매판매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5% 증가에도 못 미쳤다.

식당과 의류 판매점 등에서의 소비가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미국에서 최근 식당의 영업 제한 등 봉쇄 조치를 다시 강화한 지역이 많은 만큼 향후 소비가 더 나빠질 것이란 우려가 작지 않다.

CNN에 따르면 미국에서 최소 13개 주가 최근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규제를 발표했거나 시행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산세도 개선될 기미가 없다.

전일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6만6천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수는 7만3천 명을 넘어 지속해서 신기록을 쓰고 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빠른 코로나19 확산이 앞으로 몇 달 동안 경제에 중대한 위험을 안겨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최상의 경우라도 광범위한 백신 접종은 몇 달 후가 될 것"이라면서 "지금까지의 경제 회복은 예상보다 빨랐고 강했지만, 회복 속도는 둔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화이자와 모더나가 잇따라 긍정적인 임상시험을 결과를 내놓으면서 백신에 대한 기대는 한층 커진 상황이다.

하지만, 백신의 보편적인 접종까지는 아직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인 만큼 당장의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요인은 못 된다.

또 백신 기대를 반영해 전일 다우지수와 S&P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만큼 투자자들의 관망 심리도 강화됐다.

미국 부양책과 관련해서도 아직 변화가 없다.

CNBC는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 기존의 입장에서 양보할 조짐이 없으며, 양측의 논의도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제지표 양호…소비부진 상쇄 못해

기업별 소식은 엇갈렸다. 테슬라는 다음 달 말부터 S&P500 지수에 포함되는 것이 결정되면서 주가가 8.2% 이상 급등했다.

아마존은 온라인 약국 서비스의 출범 등으로 0.1%가량 소폭 올랐다.

반면 기존의 약국 체인인 월그린 부처 얼라이언스 주가는 9.6% 이상 폭락했다. 월그린은 다우지수에 포함되는 종목이라 지수 전반에도 부담을 줬다.

업종별로는 필수소비재가 0.6%가량 내렸고, 기술주도 0.55%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양호했지만, 소비에 대한 우려를 상쇄하지는 못했다.

연준은 10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1.1%(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 1.0% 증가를 소폭 상회했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11월 주택시장지수는 90으로, 전월의 85에서 상승했다. 사상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고, 시장 전망 85도 상회했다.

다만 미국 10월 수입 물가는 전월 대비 0.1% 하락했다. 전문가 예상치는 변화 없음이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당면한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불안도 상존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상승에 따른 숨 고르기 차원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야누스 헨더슨 인베스터의 폴 오코너 멀티에셋 담당 대표는 "시장의 관심이 터널 끝의 빛(백신)에서 단기적인 어려움으로 다시 옮겨갈 수 있다"면서 "미국의 코로나19 데이터는 정말 골치가 아파 보이며, 미 전역에서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16% 상승한 22.71을 기록했다.

뉴욕증시

▲유럽증시 보합권 등락

유럽 주요국 증시는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진척 소식에 상승했던 전날 장세에서 한발 벗어나 보합권에서 등락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7% 내린 6,365.33으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0.04% 하락한 13,133.47로 장을 끝냈다.

반면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21% 상승한 5,483.00을 기록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3,468.48로 0.07% 올랐다.

▲국제유가 소폭 상승…금값 하락

국제 유가는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감 속에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2%(0.09달러) 오른 41.4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2시50분 현재 배럴당 0.2%(0.09달러) 상승한 43.9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70달러) 내린 1,885.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