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국민 절반, 코로나 이후 일자리 잃거나 임금 감소

우리 국민 중 절반은 코로나19 이후 일자리를 잃거나 임금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은 일자리 잃고 임금 감소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20'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조사 결과 일반 국민 중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일자리를 잃지 않고 동일한 임금을 받았다는 답변은 50.3%였다.

'일자리는 잃지 않았지만 임금이 줄었다'는 답변은 26.7%, '일자리는 잃지 않았지만 무급휴가 상태였다'는 답변은 9.0%, '일자리를 잃었다'는 답변은 14.0%로 임금이 줄었거나 일자리를 잃은 경우가 49.7%에 달했다.

채용

올해 1분기 가처분소득의 전년 동기대비 증감률은 임시·일용직이 -3.4%, 상용직이 3.7%였다. 소득 1분위는 0.2%, 소득 5분위는 6.5%였다.

소비지출 증감률도 소득 1분위(-5.4%)가 소득 5분위(-2.1%)보다 컸다.

코로나19 위기에서는 소비지출 중 준내구재인 의류·신발 항목의 감소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월 이후 노동시장이 급격히 위축되면서 취업자가 줄고 비경제활동인구는 급증했다. 고용 감소가 가장 큰 계층은 여성, 20대 이하, 임시직 근로자였다.

구직급여 수급자는 3월 60만명을 넘고 6월 이후 70만명을 넘어섰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올해 7월 약 39만명에게 지급됐는데 지난해 같은 달 4천명보다 많이 늘어난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