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뉴욕거래소, 중국 3대 통신사 퇴출방침 철회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4일(현지시간) 중국 3대 통신사들을 증시에서 퇴출하지 않기로 했다고 블룸버그,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NYSE 측은 관련 규제 당국과 추가 협의를 거쳐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31일 NYSE가 성명을 통해 이달 7∼11일 사이에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3대 통신사의 주식 거래를 중단하겠다고 밝힌 지 나흘 만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미 국방부는 중국 3대 통신사와 정유사 등 주요 기업 35개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해당 법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9일 전인 11일에 발효된다.

뉴욕증시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의 관리를 받는 이들 기업은 중국에서 통신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단 3개의 회사다.

이날 상장폐지 철회 소식이 알려지면서 홍콩 증시에서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이들 3개 사의 주가가 급등했다.

차이나유니콤의 장중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약 9.6% 올랐으며 차이나모바일과 차이나텔레콤 주가도 각각 7%, 6.7%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