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타이어코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하는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가 타이어코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

베트남 타이어코드 생산 공장을 증설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Binh Duong Province)에 내년 9월 완공을 목표로 연간 생산량 1만9200톤 규모의 폴리에스터(Polyester, 이하 PET) 타이어코드 공장 증설을 결정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지난 2018년 연산 1만6800톤 규모 PET 타이어코드 공장을 신설한 이후 2번째 추진하는 투자로, 베트남 진출 당시 계획했던 로드맵을 이행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증설로 베트남 공장의 생산능력은 기존 대비 2배를 넘어서게 되며 회사 전체로는 10만3200톤에 이른다.

베트남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Bau Bang Industrial Park)에 입주한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은, 전 공정에 최신 생산설비를 도입해 원사생산부터 제직, 열처리,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일관 생산체계를 갖췄다. 글로벌 타이어사들로부터 품질 안정화 관련 승인도 마쳐 현재 풀가동 중이다. 새로 지을 공장 역시 일관 생산체계를 갖춰 생산량 확대뿐 아니라 효율성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대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증설을 결정한 배경은 타이어 시장 지속 성장 전망에 있다. 자동차 시장조사 전문기관에 따르면, 타이어 시장은 오는 2022년부터 '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이후 연평균 3.5%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에 따라 타이어코드 사용량도 증가해 중장기적으로 성장세가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등은 배터리 무게 탓에 내연기관 대비 공차중량이 늘어 타이어 내구성 강화를 위해 타이어코드를 10-20% 더 쓰기 때문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 1973년부터 타이어코드 사업을 시작한 이래 미쉐린, 굿이어, 브릿지스톤 등 글로벌 메이저 타이어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사업 경쟁력을 키워왔다. 지난 2004년 중국 난징(南京) 공장을 신설해 중국 시장의 전초기지를 구축한 데 이어, 베트남 1, 2차 투자를 통해 최고의 기술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생산기지를 확보하며 글로벌 사업 구조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자동차 소재 사업을 총괄하는 박규대 본부장은 "이번 2차 투자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며 가격 경쟁력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동시에 국내 최초로 개발한 고품질 아라미드·하이브리드 타이어코드 판매를 확대해 타이어코드 사업의 수익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 속에 들어가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원료에 따라 PET, 나일론(Nylon), 레이온(Rayon), 금속소재(Steel) 타이어코드로 나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승용차 타이어에 주로 사용되는 PET 타이어코드를 생산하고 있다.

타이어코드는 최종 사용자의 안전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제품으로, 시장 진입장벽이 타 산업대비 높은 편이다.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장치 산업인 동시에 일부 노동집약적 특성도 있어 기술 개발 및 생산이 매우 까다롭다. 반면, 일단 시장에서 품질을 인정받으면 지속해서 안정적인 사업을 유지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