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은 총재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최근 수출 호조 등으로 국내 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코로나 전개 상황에 따라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국내경제의 회복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향후 서비스업 부진이 이어지면서 고용상황 개선 속도는 더딜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은행

세계 경제도 작년 4분기 이후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봉쇄조치 등으로 회복세가 약해지고 있다는 게 한은의 진단이다.

미국·유로지역 등 주요 선진국의 성장세는 소비 부진과 함께 둔화됐고, 신흥국의 개선 흐름도 더딘 모습이다. 다만 중국의 경우 수출과 내수가 호조를 보이면서 견조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은은 "앞으로 세계 경제는 주요국의 경기부양책 지속, 교역 확대 등으로 완만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코로나 확산이 지속되는 데다 백신 보급 지연 가능성도 있어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