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LH, 올해 임대주택 13만2천가구 공급…절반은 전세형 주택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공공임대주택 13만2천가구를 공급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이 중 6만3천가구는 전세형 주택이다.

정부는 지난해 주거복지로드맵 2.0을 발표하며 2025년까지 임대주택 168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가운데 LH는 이 가운데 74%인 125만가구의 공급을 담당한다.

LH는 아울러 정부가 작년 11월 발표한 전세대책에서 약속한 공공임대 11만4천가구 중 9만2천가구의 공급도 맡는다.

전세형 주택은 기존 건설임대주택의 공실과 신규 매입하는 공공전세주택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공공전세주택은 도심에 있는 다세대·다가구·오피스텔 등 신축 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3∼4인 가구에 2년간 한시적으로 전세로 공급하는 유형이다.

임대

LH는 올해 연말에는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을 통합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시범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 유형별로 제각각이던 소득·자산 기준을 중위소득의 150% 이하 등으로 일원화해 신청자 입장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최대 3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임대료는 소득에 따라 차등화한다.

시범 단지는 경기 과천과 남양주에 2개 신축단지를 활용해 약 1천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