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정부,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400곳 육성

중소벤처기업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올해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400곳을 육성한다.

7일 중기벤처부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보건복지부·산업통상자원부 등 12개 부처가 협업 아래 이뤄진다.

이들 부처가 해당 분야 지원기업을 평가·선정하면 중기부가 기업당 최대 1억5천만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이어 소관 부처가 인증·판로 등에 관한 특화 프로그램을 연계 지원한다.

이번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와 창업기업 대표는 오는 8~27일 케이-스타트업(K-Startup)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