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내일부터 청소년 첫 접종…고3·교직원 63만명 화이자 1차 접종

30일까지 예방접종센터서 학교별로 접종…50∼54세 사전예약 시작

하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다소 더딘 속도로 진행되는 가운데 19일부터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백신을 맞는다.

국내에서 청소년을 접종군으로 백신 접종이 시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고3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이 하루 뒤부터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실시된다.

추진단은 앞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수험생의 안전한 대입 준비를 지원하기 위해 고3 학생과 교직원 총 63만명을 우선 접종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다.

코로나19 백신 고등학생 고3 3학년 10대 접종 화이자

접종은 학교별로 지정된 일시에 각 예방접종센터에서 시행된다.

1차 접종은 19일부터 30일까지, 2차 접종은 내달 9일부터 20일까지다.

추진단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첫 접종인 만큼 보호자와 본인의 자발적인 동의를 받았으며, 각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의 협력을 통해 준비를 진행해 왔다고 밝혔다.

고3 학생은 교사의 지도에 따라 신분증과 접종시행 동의서, 예진표 등을 가지고 접종센터를 방문하게 된다. 만일 접종일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면 접종을 연기할 수 있다.

추진단은 화이자 백신 접종 뒤 심근염과 심낭염 등이 매우 드물게 발생할 수 있다면서 가슴통증과 압박감, 호흡곤란, 호흡시 통증 등의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백신을 접종한 뒤 주로 16∼24세 남성에게서 심근염과 심낭염 등이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다. 발생 확률은 접종 100만건당 4명 정도다.

이와 별개로 일반인 대상 접종 준비도 계속된다.

현재 만 55∼59세 연령층의 접종 사전예약이 진행 중인 가운데 19일부터는 50∼54세에 대한 예약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50∼54세 사전예약 기간은 오는 19∼24일이지만 추진단은 예약자가 일시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9일에는 53∼54세(1967∼1968년생), 20일에는 50∼52세(1969∼1971년생)만 예약이 가능하도록 분산 조치를 취했다.

21일부터는 연령에 구분 없이 예약할 수 있다.

50∼54세 인구는 약 390만명으로 추산된다.

50∼54세는 내달 16일부터 25일까지 전국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다.

한편 전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받은 사람은 총 1천609만6천12명으로 집계돼 1천600명대로 늘어났다. 이는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31.3%에 해당하는 것이다.

권고 횟수만큼 백신을 다 맞은 접종 완료자는 누적 650만7천107명으로, 인구 대비 12.7%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