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남자양궁, 일본 꺾고 결승행

한국 남자 양궁이 한일전에서 슛오프 명승부 끝에 승리하고 올림픽 단체전 2연패까지 1승만을 남겼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후루카와 다카하루, 가와타 유키, 무토 히로키, 일본을 4-4(58-54 54-55 58-55 53-56)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국과 일본은 이어진 슛오프에서 28-28로 점수로는 또다시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김제덕이 과녁 중심부에 가장 가까운 화살을 꽂아 한국이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이어지는 대만-네덜란드 경기 승자와 오후 4시 40분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결승전에서 이기면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남자 단체전 2연패를 이룬다.

또 두 대회 연속 양궁 전종목 석권을 향한 도전을 이어간다. 한국은 전날까지 치러진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냈다.

혼성전에서 안산(광주여대)과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은 일본까지 꺾으면 안산에 이어 2관왕을 달성한다.

2012 런던 대회 이후 9년만에 올림픽 무대로 돌아온 오진혁은 양궁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한다.

리우 대회에서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광주남구청)과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했던 김우진은 2대회 연속 단체전 금메달을 따낸다.

양궁

한국인 지도자 김상훈 감독으로부터 집중 조련을 받은데다 홈 이점까지 누린 일본은 8강전에서 브래디 엘리슨을 앞세운 미국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1세트 먼저 쏜 한국은 첫발부터 3명 모두 10점을 쏘며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발에선 김제덕이 이날 처음으로 8점을 쐈지만, 오진혁과 김우진이 또 한 번 10점에 화살을 꽂아 세트 승부에 영향은 없었다.

그러나 일본은 끈질겼다. 2세트를 1점 차로 가져가더니 세트점수 2-4로 뒤진 채 맞은 4세트에서는 첫 3발을 모두 10점에 꽂은 끝에 기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진 슛오프에서 김우진은 9점, 김제덕은 10점, 오진혁은 9점을 쐈고, 일본 역시 모두 28점을 쏴 동점이 됐다.

결국 승부는 과녁 중심부와 가장 가깝게 쏜 화살의 거리에서 갈렸다. 김제덕의 10점 화살은 중심에서 0.33㎝ 떨어져 있었고, 가와타가 쏜 10점은 그보다 먼 0.57㎝ 거리에 박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