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유도 선수 안창림 준결승 진출

재일교포 유도선수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이 도쿄올림픽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4위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8강전 토하르 부트불(이스라엘)과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승리했다.

안창림은 이날 오후에 열리는 결선 무대를 통해 메달 획득을 노린다.

그는 접전 끝에 골든스코어 2분 26초에 시도한 안다리후리기 기술을 성공하며 길었던 경기를 끝냈다.

유도

안창림은 이날 앞서 열린 32강전과 16강전에서도 연장 접전을 펼쳤다. 체력적으로 손해를 봤다는 점이 걸린다.

일본 유도연맹은 안창림에게 귀화 요청을 했지만, 안창림은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달았다.

일본무도관은 일본 유도의 성지라 불리는 의미 있는 장소다. 안창림이 일본무도관 가장 높은 곳에 태극기를 게양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안창림이 상대 전적 6전 6패로 열세를 보이는 '천적' 오노 쇼헤이(일본·13위)도 무난하게 준결승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