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이재명·이낙연, 호남 민심 잡기에 총력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 민심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호남의 선택이 민주당의 '대표 선수'를 사실상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두 후보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호남 출신인 이 전 대표는 민주당 본경선 시작 이후 매주 광주와 전남을 찾으며 텃밭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최근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이 전 대표는 호남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이 지사 추격의 동력으로 삼겠다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9일 전남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둘러봤고 14∼15일 다시 전남을 방문했다.

이어 16일 광주를 찾았고 18일 전남으로 간 뒤 26∼27일 다시 광주에서 일정을 소화했다.

이낙연

비(非)호남 출신임에도 호남에서 지지율 수위를 달리던 이 지사도 호남 민심이 요동치자 적극적인 공략에 나선 모양새다.

지사직을 맡은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지역 방문 일정이 거의 없었던 이 지사는 본경선 이후에는 호남 방문이 잦아지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2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도와 경기도의 공동 행사에 참석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2개월 만인 24∼25일 광주를 방문했다.

공식 행사에만 참석하던 이 지사가 개인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사는 당시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유족과 면담하고 이어 기자간담회까지 마련해 자신의 입장을 상세히 밝혔다.

두 후보는 특히 호남인들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이 지사의 '지역주의 발언'(백제 발언)을 두고 물러설 수 없는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7일 광주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김대중 대통령 이래 민주당 지도자는 지역 구도라는 망령을 없애기 위해 끈질긴 투쟁을 했다", "이제 그 생채기를 덧내는 일은 절대로 피해야 한다", "지역 구도를 소환할만한 어떤 언동도 자제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하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이 지사도 지난 25일 광주 기자간담회에서 "검증이라는 것은 대상이나 방식은 무제한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허위 왜곡에 의한 음해 흑색선전이어선 안된다", "당이 사실에 기초하지 않는, 왜곡에 기반한 지나친 네거티브에 대해선 제재를 해줬으면 한다" 등의 발언으로 맞섰다.

지지자들도 날 선 공방을 펼치고 있다.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민주당 이병훈(광주 동구남구을) 의원과 광주 일부 지방의원들은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 지사의 발언을 "지역주의에 기반한 퇴행적 역사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를 지지하는 교수들과 지지 모임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역주의에 매몰된 퇴행적 네거티브 논쟁을 중지하고 정책대결로 나가달라"고 호소했다.

두 후보의 지역 방문과 공방은 경선 판도를 좌우하게 될 호남권 권역별 순회 경선(9월 25일)까지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백제 발언'을 비롯해 '민주당 적통', '호남·영남 후보론', '친문 지지' 등 여러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여 두 후보의 대응과 이에 대한 호남 민심의 향배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