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진윤성, 역도 남자 109㎏급 6위

한국 역도의 '라이징 스타' 진윤성(26·고양시청)이 자신의 주 종목보다 한 체급 높은 109㎏급에서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 섰지만, 꿈에 그리던 시상대에는 오르지 못했다.

진윤성은 3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80㎏, 용상 220㎏, 합계 400㎏으로 6위에 그쳤다.

진윤성은 인상 1차 시기에서 180㎏을 가볍게 들었다.

하지만 185㎏을 신청한 2차 시기에서 바벨을 등 뒤로 떨어뜨렸다.

3차 시기에서는 185㎏의 바벨을 머리 위로 들었지만, 노 리프트(실패) 판정이 나왔다.

진유성

전상석 대표팀 감독은 곧바로 어필하며 비디오판독을 신청했다. 그러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심판진은 바를 끌어 올리는 동작에서 진윤성이 팔꿈치를 굽힌 채 주저앉은 시간이 길었다고 판단했다.

진윤성은 용상에서도 1차 시기에서 220㎏을 들었다.

이어 225㎏을 시도한 2차 시기에서 역기를 목에 올리는 클린 동작까지는 진입했으나, 저크 동작을 하다가 바벨을 놓쳤다.

3차 시기에서 진윤성은 승부를 걸었다. 230㎏을 신청해 한 번에 6위에서 3위로 올라서고자 했다.

그러나 클린 동작에서 저크로 넘어갈 때, 무게를 견디지 못했다.

플랫폼 위에 넘어졌던 진윤성은 호흡을 가다듬은 뒤, 관계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진윤성은 '3위'를 목표로 경기를 시작했다.

이 체급 '최강자' 시몬 마티로시온(아르메니아), 악바르 주라에프(우즈베키스탄)와 경쟁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

진윤섭은 티무르 나니에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히스트로 히스트로프(불가리아), 알리 하세미(이란)과 3위 경쟁을 펼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인상 2, 3차 시기에 실패하며 계획이 틀어졌다. 용상에서도 만회하지 못하면서 메달의 꿈은 멀어졌다.

진윤성은 주 종목인 102㎏급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109㎏급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진윤성은 몸무게를 107㎏까지 늘렸다. 그리고 실전에서 합계 기준 405㎏ 내외를 꾸준히 드는 선수가 됐다.

그러나 올림픽 109㎏급에서 메달을 목에 걸려면 합계 410㎏ 이상을 들어야 했다.

이날 3위를 차지한 아르투르스 플레시니엑스(라트비아)의 합계 기록이 410㎏(인상 180㎏, 용상 230㎏)이었다.

진윤성은 "아직 부족하다는 것도 느끼고, 한 번 부딪혀 볼 수 있다는 것도 느꼈다"고 첫 올림픽 소감을 밝히며 "이제는 109㎏급 경기에 전념하며 2024년 파리올림픽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