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야구 대표팀, 4강서 일본과 '정면충돌'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야구 대표팀이 4일 숙명의 한일전에 나선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이날 오후 7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숙적' 일본과 결승전 티켓을 놓고 맞대결한다.

우리나라는 조별리그에서 미국에 2-4로 졌지만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도미니카공화국, 이스라엘을 연파하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에 맞서는 일본은 조별리그 2승에 이어 미국을 상대로도 10회 연장 끝에 7-6으로 이겨 3연승을 달리고 있다.

야구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 야구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이나, 홈그라운드에서 올림픽 첫 우승에 도전하는 일본 모두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이다.

이기는 팀은 결승에 바로 올라가지만, 패하면 패자부활전으로 내려가 그 경기에서 이겨야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고영표(kt), 일본은 야마모토 요시노부(오릭스)가 각각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