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아파트 값 오르니 서울 원룸 전셋값도 급등

서울 원룸 전셋값도 1년 사이 10% 가깝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값과 전셋값이 급등하자 비교적 가격 부담이 덜한 원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4일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등록된 6월 서울의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주택 전세 거래를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의 평균 보증금은 1억6883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9.3% 상승한 것이다.

서초구가 2억6721만원으로 원룸 전세 보증금이 가장 비쌌고, 강남구(2억4483만원), 용산구(2억726만원), 강서구(2억715만원) 등의 순이었다.

원룸 전셋값이 2억원을 넘긴 곳은 1년 전 서초구(2억4676만원)와 강남구(2억842만원) 2곳에서 올해 4곳으로 늘었다. 양천구(1억9985만원)와 송파구(1억9693만원)도 2억원 턱 밑까지 올랐다.

부동산

전셋값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곳은 강북구(9821만원)로, 1년 사이 45.9% 상승했고, 금천구(26.7%·1억7275만원), 성북구(25.6%·1억5257만원), 구로구(22.0%·1억6824만원) 도 20% 넘는 상승률을 보였다.

강북구는 수유·미아동, 금천구는 시흥·독산동 등을 중심으로 들어선 신축 빌라의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며 전체 전셋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다방은 분석했다.

원룸과 수요층이 비슷한 전용 30㎡ 이하 오피스텔의 평균 전세 보증금도 1억7976만원으로 1년 전보다 7.2%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분리형·투룸 오피스텔로 주로 공급되는 전용 30∼45㎡는 2억4731만원으로 10.3% 상승했다.

오피스텔 전세보증금이 가장 높은 곳은 목동 등이 있는 양천구(3억5378만원)로 전년보다 10.3% 상승했고, 이어 용산구(2억9381만원), 광진구(2억6848만원), 강남구(2억6588만원) 등의 순이었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인의 월세 선호 현상으로 전세 물건이 귀해진 데다 아파트 임대 시세가 오르면서 비아파트 임대 시세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