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힘실리는 8월 기준금리 인상 전망…JP모건 "올해 2회 인상"

국내외 금융기관들이 한국은행이 8월 안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4일 한국은행이 8월 26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인상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건은 이날 한국은행이 8월을 시작으로 올해 기준금리 인상을 2차례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이날 발간한 '8월 금융시장 브리프'에서 글로벌 경기 개선에 따른 수출·투자 호조, 백신 보급과 대규모 초과 저축에 기반한 소비 반등, 추경 등 확장적 재정 기조, 주택시장과 연계된 금융불균형에 대한 우려를 종합적으로 감안해 8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7월 15일 금통위에서 고승범 위원이 기준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제기한 가운데, 이주열 한은 총재는 경기와 물가, 금융불균형 위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통화정책 완화의 조정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또, 지난달 2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후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연구소는 "다만 8월 중 코로나 재확산세가 심해져 실물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커질 경우,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10월 또는 11월로 늦춰질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화살

한편, JP모건은 한은이 8월과 올해 4분기, 내년 3분기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을 수정했다.

박석길 JP모건 본부장은 "7월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을 보면 한은 지도부가 8월 금리 인상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토대로 금리 인상 예상 시기를 종전보다 각각 1분기씩 앞당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록에서 금통위가 평균적으로 이른 시일 내의 정책 정상화를 선호함을 확인했으며 이는 8월 금리 인상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행

그는 7월 금통위에서 이주열 총재와 이승헌 부총재가 조기 정책 정상화 필요성을 거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또 고승범 위원과 서영경 위원이 이전 회의보다 더 매파(통화긴축·금리 인상 지지) 쪽으로 기울었다고 분석했다.

다만 박 본부장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의 불확실성과 그 영향이 8월 금리 인상에 리스크가 될 수 있다"며 "매파 성향 금통위원들도 코로나19 불확실성을 7월 금리 인상 결정을 제한한 요소로 언급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