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뉴욕증시, 민간 고용 부진에 혼조…나스닥 최고 마감

뉴욕증시는 9월 첫 거래일을 맞아 민간 고용이 크게 부진했다는 소식에 혼조세를 보였다.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8.20포인트(0.14%) 하락한 35,312.53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41포인트(0.03%) 오른 4,524.09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0.15포인트(0.33%) 상승한 15,309.38로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투자자들은 이날 발표된 8월 민간 고용 수치 등 경제 지표를 주목했다.

미국의 8월 민간 고용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8월 민간부문 고용은 전월보다 37만4천 명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60만 명 증가에 현저히 못 미치는 수치다.

지난 7월 수치도 33만 명 증가에서 32만6천 명으로 하향 수정됐다.

ADP 연구소의 넬라 리처드슨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경기 침체에도 올해 400만 개에 가까운 일자리가 증가했지만,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 여전히 700만 개의 일자리가 부족하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고용시장 회복세가 둔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8월까지 크게 오른 만큼 9월에는 조정 압력에 직면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S&P500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5% 이상 조정을 받은 적이 없다.

LPL 파이낸셜의 라이언 디트릭 시장 분석가는 CNBC에 "강세장이 올해 모든 걱정거리를 비웃었지만, 9월은 주식시장이 역사적으로 최악의 달이었다는 점을 잊지 말자"라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지난해에도 2020년 주가가 저점을 기록한 후 큰 폭의 랠리를 보이다 9월 중순에 10%가량 조정이 있었다"라며 다만 약세는 단기적일 수 있으며, 5~8%가량의 조정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디트릭은 "이번 강세장이 여전히 살아있고 탄탄해, 이번 약세 가능성을 기회로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37포인트(2.25%) 하락한 16.11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