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중국 왕이 오늘 방한, 대북·대미 메시지 주목

북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다시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4일 저녁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왕이 부장은 15일 오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한다.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데, 왕이 부장이 북한의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어떠한 반응을 나타낼지 주목된다.

왕이

왕 부장이 미중 갈등 상황에서 대미 견제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한국이 지난 5월 미국과 정상회담서 중국의 핵심 이익인 대만 문제를 처음 언급하는 등 미국과 가까워지는 상황을 의식, 대만은 물론 남중국해와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등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 압박 이슈에 대한 기본입장을 강조할 수 있다.

왕이 부장은 지난 10∼11일 베트남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을 겨냥해 "남중국해에서 외부 세력의 간섭과 도발을 막아야 한다"라거나 "역외 세력이 아세안의 중심 지위를 무력화하지 못 하게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또 내년 2월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양국 간 협의도 주요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왕이 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예방하고 올림픽 계기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초청할 가능성도 있다.

왕이 부장의 이번 방한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며,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지난 4월 정 장관의 중국 푸젠성 샤먼 방문 이후 5개월 만이다.

한편 일본 도쿄에서는 이날 오전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한다.

북한 순항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