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코스피 나흘 연속 상승, 원달러 환율은 약보합권 마감

코스피가 나흘 연속 오르며 3,150선을 회복했다.

15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4.57포인트(0.15%) 오른 3,153.40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62포인트(0.05%) 낮은 3,147.21에서 시작해 한때 3,138.80까지 떨어지기도 했으나 오후 들어 강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2천986억원을 순매수하며 사흘 연속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반면 개인은 1천764억원, 기관은 1천424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날 내린 종목(531개)이 오른 종목(322개)보다 많았으나, 외국인의 매수세가 시가총액 비중이 큰 삼성전자[005930](+0.52%) 등으로 쏠리며 지수는 소폭 상승했다.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1천472억원 순매수했다.

주식 투자 증권 투자 개인투자자 차트 서학개미 개미투자자 동학개미
출처:픽사베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재차 2천명대를 기록하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52%) 등 바이오 기업도 상승했다. 의료정밀(5.12%), 의약품(2.12%) 업종도 크게 올랐다.

오는 16일 임시주주총회를 앞둔 셀트리온[068270](3.61%), 셀트리온제약[068760](3.77%),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07%) 등은 합병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3원 내린 달러당 1,170.5원에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 소매판매 부진으로 경기부양책 기대감이 유입되고 위험선호 심리가 되살아나며 환율은 (장중) 1,169원까지 하락했다"며 "외국인 수급 개선이 증시 상승세를 뒷받침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카카오[035720](-1.21%)는 장중 약세로 돌아서며 사흘 연속 하락했다. LG화학[051910](-2.18%), 포스코[005490](-1.36%), 카카오뱅크[323410](-1.00%) 등도 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05포인트(0.49%) 오른 1,042.79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83포인트(0.18%) 높은 1,039.57에서 개장해 상승세를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이 423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236억원, 개인은 56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에이치엘비[028300](3.11%), 씨젠[096530](3.28%) 등이 상승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11조9천552억원, 코스닥시장은 10조7천207억원이었다.

원달러 환율은 약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3원 내린 달러당 1,170.5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1.2원 오른 1,172원에서 출발한 뒤 오후 들어 1,169.1원까지 내려앉았다가 다시 소폭 상승했다. 고점(1,173.8원)과 저점 간 차이는 4.7원에 그쳤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사흘째 순매수를 이어갔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유입된 수출업체들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과 외국인을 중심으로 발생한 역송금 수요 역시 환율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68.8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63.64원)에서 5.16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