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돌아온 외국인…5개월 만에 주식 순매수 흐름

삼성전자 1.4조 순매수…"헝다 리스크 확산 가능성 낮게 반영"

중국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 이슈 등 대내외 불안에도 외국인이 이달 들어 코스피 매수 우위 기조를 보이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이달 1일부터 24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3천77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특히 외국인은 지난 13일부터 7일 연속 매수 우위였다. 14일 연속 순매수를 이어간 작년 11월 5∼24일 이후 10개월 만의 최장기간 순매수다.

앞으로 4일간 매수 우위를 유지하면 9월에 외국인은 지난 4월 이후 5개월 만에 월간 순매수로 전환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국인이 순매수를 기록한 달은 작년 7월(1조790억원)과 11월(4조9천938억원), 올해 4월(3천716억원) 뿐이다.

9월 들어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대장주' 삼성전자다. 누적 순매수 금액은 1조3천812억원으로 이 기간 코스피 전체 순매수 금액을 웃돈다.

외국인의 삼성전자 월간 순매수는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 호황) 전망에 힘이 실리기 시작한 지난해 11월(1조4천366억원) 이후 10개월 만이다.

과매도 국면에 진입했다는 인식 속에 3분기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면서 외국인이 다시 삼성전자를 사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달 20일 7만2천700원까지 떨어진 삼성전자는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7만7천원대까지 반등했다.

비중이 큰 삼성전자에 외국인 매수가 몰리면서 코스피 전체로도 외국인 매수 우위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또 외국인은 이달 들어 SK하이닉스(4천179억원), 포스코(3천704억원), 기아(2천834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2천459억원), SK이노베이션(1천179억원) 등을 대거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주가 흐름을 좌우하는 경향이 큰 만큼 외국인 순매수세는 증시에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진다.

헝다 파산 우려가 불거진 추석 연휴가 지나고 재개장한 국내 증시도 외국인이 순매수로 지수 하단을 지지해 비교적 선방했다.

증권가에서는 추석 직후 외국인 매수세 유입을 헝다 리스크의 국내 파급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는 관측이 우세하다는 뜻으로 해석한다.

주식 투자 외국인 외인 증권 무료이미지 증권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우려와 헝다 발 중국 불안이 지속하는 상황에도 외국인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추가 이탈하기보다 순매수세를 보이는 점은 일단 긍정적인 신호"라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이는 헝다 유동성 리스크가 해소되지 못하고 있지만 그 리스크가 아시아 주변국으로 확산할 여지가 낮다고 판단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도 "추석 이후 외국인 자금 유입이 관찰되는 점은 시장이 해당 이슈가 신흥시장 전반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할 가능성을 낮게 반영함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내 증시에서는 지난 13일부터 외국인 매수세가 유의미하게 관찰되고 있다"며 "10월로 접어들며 3분기 실적 시즌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외국인이 관심을 두는 업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