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삼성·LG전자 3분기 역대 최대 매출

삼성전자 사상 첫 매출 70조원대, LG전자도 18조원 기대
코로나 덕 본 반도체·가전, 4분기는 '피크아웃' 전망

코로나19 특수를 누려온 전자업계가 3분기 역대급 호실적을 예고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호황과 신형 스마트폰의 판매 호조로, LG전자는 생활가전과 TV의 선전으로 각각 분기 매출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울 전망이다.

다만 4분기 이후에는 코로나 펜트업·집콕 수요가 줄어들면서 실적 성장세도 주춤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 삼성전자, 반도체의 힘…분기 매출 첫 70조원 돌파

26일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삼성전자의 최근 3분기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는 매출이 74조4천억원, 영업이익은 16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매출은 사상 처음 70조원을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이며, 영업이익은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높은 실적이다.

반도체가 일등공신이다. 3분기까지 D램 가격이 오르고, 낸드플래시 가격도 강세를 보이면서 3분기에만 9조7천억∼10조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증권가는 보고 있다. 전체 영업이익의 60% 이상을 반도체가 벌어들이는 것이다.

삼성전자 본사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올해 3분기 삼성전자의 매출이 223억2천만달러로, 2분기 연속 인텔을 제치고 글로벌 반도체 업계 매출 1위 자리를 지킬 것으로 예상했다.

상반기 부진했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에서도 5나노 첨단공정의 수율 향상으로 실적 개선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진투자증권[001200] 이승우 애널리스트는 "메모리 가격이 예상보다 양호했고, 비메모리 분야에서는 8인치 레거시 제품을 중심으로 제품 평균 판매단가(ASP)와 파운드리 서비스 가격이 인상되면서 상반기 대비 뚜렷한 실적 개선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스마트폰도 선전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포기하고 승부수를 띄운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등 '폴더블폰'이 기대 이상 인기를 끌었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모바일(IM) 부문에서 26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전망한다. 이는 2분기(22조6천700억원)보다 3조3천억원 이상 높은 것이다.

다만 영업이익은 3조5천억∼3조7천억원 선으로, 갤럭시21 출시 영향에 4조4천억원을 벌었던 1분기에는 못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디스플레이 부문도 좋다. 노트북·태블릿 등 하이엔드 제품을 중심으로 중소형 OLED 출하가 늘면서 일회성 수익(애플 보상비)이 있었던 2분기(1조2천800억원)보다도 높은 1조5천억원의 영업이익이 기대된다.

이에 비해 소비자가전(CE) 부문은 TV 판매 부진과 생활가전의 원재료·물류비 상승 여파로 영업이익이 6천억원대에 그칠 전망이다.

◇ '가전 끌고, TV 밀고'…LG전자도 매출 사상 최대

지난 2분기부터 스마트폰(MC) 사업을 접은 LG전자는 3분기 영업이익이 1조1천억원으로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겠지만 매출은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LG전자의 3분기 매출 전망치는 18조원으로, 분기 최대였던 올해 1분기(17조8천억원, MC부문 제외) 실적을 뛰어넘을 가능성이 크다.

생활가전(H&A)과 TV(HE)가 해외시장에서 고가의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판매가 증가했다.

TV의 경우 최근 올레드(OLED) TV 점유율 상승으로 매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 집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LG전자의 올레드 TV 출하량은 작년 동기의 3배 수준인 94만5천600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고 3분기 들어서도 선전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 특수가 주춤하며 일반 LCD TV 판매가 감소했지만 광저우 공장 가동에 따른 OLED 생산 증대와 가격 경쟁력 확보가 프리미업급 올레드 TV 판매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증권가는 HE 부문의 3분기 매출이 4조3천630억원으로 연중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은 2천500억∼2천600억원대를 기록하며 상반기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생활가전은 3분기 매출 6조원 중후반대, 영업이익은 5천700억∼5천800억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하지만, 3분기 연속 LG전자가 월풀을 제치고 생활가전 부문에서 글로벌 매출 1위 자리를 지킬 가능성이 크다.

전장은 최근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과 GM 볼트 리콜 등의 여파로 사실상 하반기에도 흑자 전환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다만 애플의 전기차 생산에 LG전자와 캐나다 마그나사와의 합작법인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과 LG디스플레이·이노텍·에너지솔루션 등 LG그룹 전반에서 전방위 협력이 예상됨에 따라 높은 성장성이 기대된다.

LG전자 LG그룹 여의도 본사
LG전자 제공

◇ 코로나 특수 끝나나…4분기 실적 전망은 '흐림'

전문가들은 실적 잔치를 벌일 3분기와 달리 4분기는 전자업계의 수익성이 다소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한다.

일부 반도체 수급 차질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코로나19로 인한 펜트업·집콕 수요가 '피크아웃(peak out·정점찍고 하락)'할 것으로 보는 것이다.

반도체의 경우 4분기부터 D램과 낸드 가격 하락이 본격화되면서 내년 2분기까지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트렌드포스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4분기 D램 가격이 3분기 대비 평균 3∼8%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하반기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던 서버 D램 가격도 4분기에는 0∼5%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가전과 TV도 코로나19 펜트업 수요 감소가 복병이다. 4분기에는 할인판매 등 마케팅 비용 지출도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연중 최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삼성·LG전자 실적이 3분기에 정점을 찍고 4분기에 다소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3분기까지의 호실적을 바탕으로 연간 실적은 작년보다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