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페이스북 주가, 내부고발·접속장애에 5% 하락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 등 자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문제를 알고도 숨겼다는 내부고발에 이어 접속 장애까지 겪으면서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의 자산이 몇 시간 만에 8조원이나 감소했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 주가가 5% 가까이 떨어지면서 저커버그 개인 순자산이 70억달러(약 8조3천억원)나 증발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지난달 중순 이후 이미 15%나 하락한 상황에서 내부고발과 접속장애라는 두 악재가 겹쳐지면서 다시 급락했다.

페이스북

지난달 초 1천420억달러(약 168조5천억원)에 달했던 저커버그 순자산은 이날 현재 1천209억달러(약 143조4천841억원)로 줄어든 것으로 추산됐다.

한때 3위였던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상 순위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다음 5위로 내려앉았다.

최근 페이스북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이 10대 소녀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점을 알고도 방관했고, 지난 미국 대통령선거 직후 가짜뉴스 확산 방지제도를 성급히 해체했다는 내부고발이 나왔다.

이어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전 11시 40분께부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메신저 서비스 왓츠앱에 6시간 넘게 접속장애가 발생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페이스북으로 접속 장애가 해소됐다고 알리면서 "여러분이 아끼는 사람들과 연락을 유지하고자 우리 서비스에 얼마나 의지하는지 안다. 오늘 (접속)중단에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