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인도, 보험회사 LIC 기업공개에 외국인 참여 허용 검토

인도 정부가 해외 투자자들이 생명보험공사(LIC)의 지분 중 최대 20%까지 매입할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해외 투자자들이 상장 예정인 거대 보험회사의 기업공개(IPO) 참여 허용을 검토 중이다.

1일(현지 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FDI 규정을 개정해 투자자들이 정부의 승인 없이도 지분을 인도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다만 인도 재무부는 블룸버그의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나렌드라 모디
[AFP/연합뉴스 제공]

나렌드라 모디 정부는 2022년 3월 회계연도 재정 적자 목표를 달성을 위해 국영 보험사 IPO를 통한 자금에 의존하고 있다.

인도는 자국 보험사에 최대 74%의 외국인직접투자(FDI)는 허용하고 있으나 생명보험공사(LIC) 의 경우 의회 법안에 의해 만들어진 특수 기관으로 이러한 법률이 적용되지 않았다.

인도중앙은행(RBA)은 외국인직접투자를 해외에 기반을 둔 개인 또는 법인이 10% 이상인 상장 기업의 지분을 구매하거나 비상장 기업에 대한 외국인 투자로 정의한다.

즉 생명보험공사에 FDI 승인은 글로벌 펀드가 IPO에 참여할 수 있게 할 뿐 아니라 상장 후 상당한 지분 매입도 가능하다는 의미다.

인도 정부가 LIC에 대해 8조 루피에서 10조 루피(1340억 달러) 사이의 가치를 추산했으며 5%~10%의 지분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