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문대통령 "거시경제 지표 양호…물가관리에 힘써야"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우리나라 거시경제는 상당히 양호하고 기본이 튼튼하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는 역대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있고 전세계적인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에도 4% 이상의 성장률 전망을 견고하게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출이 매월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것도 이를 보여주는 좋은 지표"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기획재정부가 13억 달러 규모의 외평채를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한 것을 두고도 "최근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 속에도 한국 경제에 대한 높은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유로화 녹색채권을 발행한 것은 아시아에서 한국이 최초다. 저탄소 경제 전환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은 또 "외국인 직접투자도 3분기까지 지난해 대비 40% 이상 증가해 2018년에 이어 역대 2위"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이제부터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에 대비하는데 전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 된다"며 "특히 물가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확대 등으로 세계 주요국들의 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 우리 물가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지만 민생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정부는 국제적 요인에 의한 물가상승 압력을 면밀히 점검하고 공공요금 동결, 농·축·수산물 수급 관리 등 생활물가 안정에 전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민간 데이터의 생산, 거래,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데이터 기본법'이 공포되는 것과 관련해 "데이터 경제 구축의 확실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 것"이라며 "세계에서 데이터를 가장 잘 활용하는 '데이터 강국'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