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오늘 증시 전망] 국내증시 증시 상승재료 부재 속 제한적 하락 전망

전문가들은 13일 증시가 상승재료가 부재한 가운데 제한적 하락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NH투자증권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최근 증시 상승 모멘텀이 부재한 상황에서 미국과 중국의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단기적으로 증시의 횡보세 또는 지수의 지지력 테스트 과정이 이어질 수 있겠다"고 봤다.

케이프투자증권 나정환 연구원은 "미국 증시의 부진, IMF의 글로벌 성장률 하향 조정 등 국내 증시에 부정적인 요인이 다수 존재하지만, 주가 레벨은 이미 많이 하락한 상황이다"며 "금일 증시는 제한적인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전일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라 외인 투자자가 삼성전자 위주로 순매도하면서 증시는 부진했다"며 "다만, 코스피 지수가 2900선에 가까워지면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었다는 점은 안도할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주식 투자 무료이미지 픽사베이 증권 개인투자자 차트 그래프 금융 돈
픽사베이 제공

이베스트투자증권 김지웅 과장은 "악재는 충분히 노출되었고 공급병목현상 완화 조짐과 더불어 중국도 전력난 해소를 위한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어 경기 하방 위험도 조금 완화될 가능성 높다"며 "원자재가 상승도 장기간 지속되기에는 무리가 있고 2900포인트를 이탈해서 증시가 계속 폭락하는 것도 과도하다"고 판단했다.

전문가는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가치주 중심 접근을 조언한다.

삼성증권 서정훈 연구원은 "시장 변동성이 재차 확대되고 있다"며 "이후에도 불확실성이 높을 것을 감안하면, 밸류에이션 부담이 적은 가치주 중심의 접근이 유효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웅 과장은 "미리 선조정 받은 기업들이 당분간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자동차, LG화학(GM리콜사태 악재 노출 완료), 한화솔루션(태양광 실적 적자 우려로 1년간 조정) 등의 기업들이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들 기업들은 미리 악재가 노출되어 장기간 조정을 받은 기업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으며 불확실성이 해소되자 강한 상승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비슷하다"고 저언했다.

한편 삼성전자 등 IT기업들의 주가의 강한 상승 가능성도 나온다.

김지웅 과장은 "IT기업들의 주가 상승은 쉽지 않은 상황이나 한 두 달 전의 자동차, 의류 등의 업종이 주가 부진에서 최근 어떻게 탈출했는지를 생각한다면 결국 IT기업들도 기간 조정 후 우려가 해소되는 시점에서는 강한 상승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가 제시한 우려 해소 요소는 반도체 가격 하락폭 축소, 파운드리 모멘텀 등이다.

<투자판단에 따른 최종책임은 정보를 이용하시는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