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9월 수입물가 다섯달째 상승…유가·원자재 가격 상승

원유와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원화로 환산한 수입 제품의 가격도 상승세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9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24.58로 8월(121.61)보다 2.4% 상승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5월 이후 5개월째 올랐고, 지수 절대 수준(124.58)은 2014년 2월(124.60) 이후 7년 7개월 내 최고 기록이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26.8%나 높은데, 전년 동기 대비 상승 폭은 2008년 11월(32.0%) 다음으로 12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전월 대비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5.1%), 중간재 가운데 석탄 및 석유제품(5.7%)의 상승률이 특히 높았다.

컨테이너

9월 국제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한 달 새 4.5% 오른 영향이다.

최진만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최근 국제 유가,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수입 물가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9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8월(113.00)보다 1.0% 높은 114.18로 집계됐다. 작년 11월(0.6%) 이후 10개월째 상승세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0.2% 뛰었다.

8월과 비교해 석탄 및 석유제품(6.0%), 화학제품(1.4%), 전기장비(1.1%) 등이 올랐지만, 컴퓨터·전자·광학기기는 0.5% 떨어졌다.

특히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내 소분류로서 TV용 LCD는 11.0%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