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일본 코로나 확진자 1주평균 첫 700명 하회…PCR 검사량 변수

글로벌 시각 확장을 지향하고 있는 재경일보는 세계 주요국들의 코로나19 발생현황을 상세히 전하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일본 코로나19 발생현황] 신규 731명

14일 일본 코로나 확진자 현황
14일 일본 코로나 확진자 현황
▲ 14일 일본 코로나 확진자 현황, 자료: NHK. ⓒ재경일보 김동렬 기자.

14일 NHK의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731명이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71만3073명이다.

일본의 도도부현 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 상위 10개 지역을 보면, 동일본(동부 지역) 에서는 수도 도쿄도 37만6974명(+72), 가나가와 현 16만8533명(+50), 사이타마 현 11만5333명(+51), 치바현 10만109명(+36), 아이 치현 10만6224명(+40), 홋카이도 6만474명(+21) 등이다.

서일본(서부 지역)에서는 최대 도시인 오사카 20만1429명(+125), 효고현 7만8054명(+39), 후쿠오카 현 7만4230명(+22), 오키나와 현 4만9947명(+32) 등이다.

최근 한주간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691명으로 올해 처음으로 700명을 밑돌았다. 다만 이같은 감소세는 코로나19 검사량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PCR(유전자 증폭) 검사량은 도쿄에 비상사태가 선언됐던 지난 7월12일 6만6410건을 기록한 이후 주말을 제외하고 지속 증가해, 비상사태가 21 도도부현으로 확대된 8월27일에는 16만5508건까지 늘었다. 하지만 이후부터는 급격히 감소해 이달 11일에는 4만2802건으로 집계된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니혼게이자이 분석에 따르면 PCR 양성률은 아이치 현이 5.7%로 가장 높다. 이어 시가 현 5.6%, 에히메 현 5.3%, 교토 부 4.6%, 효고 현 4.5% 등의 순이다.

도쿄 도 및 오사카 부의 양성률은 3.0% 수준이며, 양성률이 가장 낮은 곳은 이와테 현으로 0.3%다. 이어 후쿠시마 현과 미야자키 현 각 0.4%, 후쿠이 현과 가가와 현 각 0.5% 수준이다.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 수는 오키나와가 9.77명으로 가장 높다. 이어 오사카 부가 9.50명, 아오모리 현 7.78명, 기후 현 6.59명, 효고현 5.87명 등의 순이다. 도쿄는 4.46명 수준이다.

한편, 후생 노동성에 따르면 이날 신규 사망자는 33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1만8036명이다.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별로는 도쿄 13명, 오사카 8명, 오키나와 현 5명, 교토 부 2명, 가나가와 현 2명, 사이타마 현 1명, 아이 치현 1명, 이시카와 현 1명이다.

인공호흡기나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고유량(high flow) 산소요법 등이 필요한 위중증 환자는 413명, 증상이 개선돼 퇴원한 자는 총 168만4580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