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전세대출 중단 우려 아우성에 금융당국 총량관리 목표 수정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4일 "전세나 집단 대출이 중단되는 사례가 없도록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이 관리 목표인 6%대를 초과하더라도 용인하겠다고 말해 전세 대출 중단 우려 사태는 일단 피할 수 있게 됐다.

이처럼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유연하게 하기로 한 것은 전세대출을 포함한 총량 관리를 고수하면 실수요자의 '대출 중단 도미노'를 막기 어렵다는 현실적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은행권 전세대출이 월 2조5000억∼2조8000억 원씩 늘어나는 추이를 고려하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대출 여력이 8조 원가량 늘어나는 셈이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과 은행의 대출 관리에도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출
[연합뉴스 제공]

앞서 이달 7일 기준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03조4416억 원으로, 연말까지 최대 13조5000억 원가량이 남은 것으로 추산된다.

5대 시중은행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작년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 670조1539억 원에 당국의 목표치 최상단 6.99%를 적용하면 연말 잔액을 716조9977억 원 이하로 묶어야 하기 때문이다.

고승범
[연합뉴스 제공]

그러나 9월 가계대출 동향(속보치)을 보면 당국의 강력한 총량 관리 기조에도 주택담보대출은 6조7000억 원 늘어나 8월보다 4천억 원밖에 줄어들지 않았다. 특히 9월 은행권 전세대출 증가액은 2조5000억 원으로 8월보다 3000억 원이 줄었을 뿐이다.

금융권은 이런 추세에서 총량 관리 기조에 변함이 없으면 연쇄 대출 중단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