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불붙은 유가에 기름 부은 환율…물가 상승률 10년만에 3%대 넘나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에너지 가격 상승이 겹치면서 나타난 글로벌 물가대란이 한국도 엄습하고 있는 상황이다.

17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지난 14일 배달당 82.28달러를 기록했다.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이달 6일 배럴당 80달러대(80.55달러)에 처음 진입한 이후 지난주 내내 종가 기준으로 81∼82달러대에 머물렀다. 이는 2018년 10월4일 84.44달러를 기록한 이후 3년여 만에 최고치 수준이다.

문제는 국제유가의 강세가 달러화의 약세 및 원화의 강세로 연결됐던 이전과 달리, 유가가 오른 가운데 원화마저 약세로 감에 따라 고유가 여파를 할증해서 받는 셈이 된다는 것이다.

최근 들어 종가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이 가장 높았던 날은 지난 12일로 원화 가치는 달러 당 1198.8원까지 떨어졌다. 이날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종가기준으로 82.07달러였음을 고려하면 배럴당 가격이 원화로 9만8385원까지 오른 것이다.

두바이유 최근 고점이었던 2018년 10월4일의 원/달러 환율 종가는 1129.9원이었다. 배럴당 원화 가격은 9만5409원으로 지난주보다 쌌다.

고유가 시대의 끝자락인 2014년 9월15일 두바이유 배럴당 가격은 95.19달러, 원화 환산 배럴당 두바이유 가격은 9만8807원이었다. 이는 지난 12일(9만8385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는 당시 원/달러 환율이 1030~1060원대였기에 나타나는 현상으로, 결국 환율까지 고려한 국내 체감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올라가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유가와 환율의 동반 급등이 국내 물가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고 있다. 유가는 단순히 석유류 가격을 넘어 다양한 상품의 가격 상승을 일으킬 수 있는 원재료 성격도 강한 데 반해 정부로서는 통제할 수 없는 영역의 변수이기 때문이다.

물가

이러한 가운데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대가 기정사실로 되는 분위기다. 지난해 10월 물가 상승률을 0.1%까지 끌어내렸던 통신요금 지원 효과가 사라지면서 올해 10월 물가는 대폭 오를 수밖에 없는 데다 유가와 환율 등 외생변수의 영향이 더해지고 있다. 여기에 최근엔 글로벌 공급망 악재까지 국내에 영향을 미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부 역시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월보다 상당 수준 오를 가능성을 예고한 바 있다. 다만 10월 물가 상승률이 3%대를 넘어설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3%대 물가상승률을 기록한다면 2012년 2월(3.0%) 이후 근 10년 만에 처음 일어나는 일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