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일본 코로나 확진자 1년만에 200명대…직장 집단감염 우려

글로벌 시각 확장을 지향하고 있는 재경일보는 세계 주요국들의 코로나19 발생현황을 상세히 전하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19일 일본 코로나 확진자 현황
19일 일본 코로나 확진자 현황
▲ 19일 일본 코로나 확진자 현황, 자료: NHK. ⓒ재경일보 김동렬 기자.

[일본 코로나19 발생현황] 신규 232명

19일 NHK의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232명이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71만5372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300명을 밑돈 것은 지난해 10월12일 이후 약 1년만이다. 특히 미야기, 쿠마모토 등 16현에서는 이날 신규 확진자가 없었다.

일본 전역에서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곳은 도쿄와 오사카로 각 29명이었으며, 모두 올해 최소 규모다.

특히 도쿄에서는 지난해 6월22일 이후 약 1년4개월만에 30명을 밑돌았다. 29명 중 15명의 감염 경로가 확인됐고, 이 중 13명이 가정 내 감염사례였다.

일본의 도도부현 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 상위 10개 지역을 보면, 동일본(동부 지역) 에서는 수도 도쿄도 37만7228명(+29), 가나가와 현 16만8713명(+23), 사이타마 현 11만5449명(+14), 치바현 10만176명(+6), 아이 치현 10만6364명(+10), 홋카이도 6만619명(+11) 등이다.

서일본(서부 지역)에서는 최대 도시인 오사카 20만1784명(+29), 효고현 7만8166명(+9), 후쿠오카 현 7만4314명(+8), 오키나와 현 5만59명(+16) 등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에 있는 가운데, 직장에서의 집단감염이 간헐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우려도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5차 대유행에서 집단감염 사례는 직장이 가장 많았다고 보도했다. 휴게실이나 식당에서 마스크를 내리거나 큰 소리로 대화하면 감염의 위험이 높아지고, 특히 겨울에는 실내 환기가 어려운 만큼 6차 대유행 전에 새로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를 보면 대부분 지역에서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아오모리현(7.70명), 히로시마현(4.81명), 시마네현(4.30명), 고치현(3.58명), 홋카이도(3.47명), 야마구치현(3.31명), 구마모토현(2.63명), 야마가타현(1.95명), 돗토리현(1.80명), 이시카와현(1.49명), 가고시마현(1.25명)의 경우 전날보다 늘었다. 도쿄와 오사카의 경우 각 2.89명과 6.62명이며 감소세다.

한편 후생 노동성에 따르면, 이날 신규 사망자는 17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1만8134명이다.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별로는 도쿄 6명, 오사카 4명, 오키나와 현 3명, 지바현 1명, 가나가와 현 1명, 후쿠오카 현 1명, 이바라키 현 1명이다.

인공호흡기나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고유량(high flow) 산소요법 등이 필요한 위중증 환자는 312명, 증상이 개선돼 퇴원한 자는 총 168만9622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