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은행권 예적금 금리 올려…기준금리 인상 반영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들이 잇달아 예적금 금리 인상에 나섰다.

25일 우리은행은 26일부터 19개 정기예금과 28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린다고 밝혔다.

이들 예적금 상품의 금리 인상 폭은 최소 0.20%포인트에서 최대 0.40%포인트다.

하나은행
[연합뉴스 제공]

우선 정기예금 상품인 '우리 Super' 정기예금은 최고 연 1.15%에서 최고 1.45%로, '우리 Super' 주거래 적금은 최고 연 2.55%에서 최고 연 2.80%로, '우리 으쓱(ESG)' 적금은 최고 연 1.65%에서 최고 연 2.05%로 인상한다.

3개 입출식 통장 상품의 금리는 0.10%포인트∼0.15%포인트 올린다.

인상된 금리는 26일부터 가입하는 상품에 대해 적용된다. 영업점 창구뿐만 아니라 인터넷·스마트폰 뱅킹 등을 통해서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입출식 통장은 기존 가입 고객에도 적용되고, 시행일로부터 첫 이자 결산일 이후인 내달 18일부터 적용된다.

우리은행 측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금상품의 금리를 신속하게 인상했다"면서 "서민들의 자산형성에 보탬이 되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기존 연 0.75%에서 0.25%포인트 올려 연 1.00%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하나은행도 수신 금리를 0.25%포인트∼0.40%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우선 26일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립식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인상한다.

이에 따라 '하나의 여행' 적금 금리는 최고 연 2.30%에서 0.40%포인트 오른 최고 연 2.70%로, '하나원큐' 적금 금리는 최고 연 2.30%에서 0.30%포인트 오른 연 2.60%로 조정된다.

오는 29일부터는 '도전365' 적금 등 7개 적립식 예금 상품과 '3·6·9' 정기예금 등 6개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를 0.25%포인트 올린다.